대입정보

[2019 정시 지원 전략] 치열한 인기, 치밀한 전략, 의학계열&초등교육 지원 전략 - 02. 초등교육

2019학년도
치열한 인기, 치밀한 전략, 의학계열&초등교육 지원 전략
02. 초등교육






■2019학년도 정시 초등교육 선발 현황


● 2019학년도 정시모집에서는 전국 10개 교대와 초등교육과가 설치된 제주대, 한국교원대에서 일반전형 기준 1,569명을 선발한다. 올해는 정시모집 선발 비율이 43%에서 39%로 줄면서 지난해 정시모집 선발 인원인 1,602명에 비해 33명 감소했다.


● 수시모집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지 못하거나 중복 합격 등으로 인한 미충원 인원이 정시로 이월되므로 최종 모집 인원을 확인해야 한다. 지난해에는 375명이 정시모집으로 이월돼 최초 발표한 모집인원 대비 23.4%가 증가한 1,977명을 최종 선발했다. 이화여대는 초등교육과는 수시모집에서 100% 선발하며 이월 인원이 있는 경우에 한해 가군에서 선발하나 정시로 이월된 인원이 없었다.


● 올해 한국교원대가 정시 선발 모집 군을 가군에서 나군으로 변경했다. 제주대 초등교육과만 다군에서 선발하고 10개 교대는 나군에서 선발했는데 한국교원대의 모집 군 변경으로 지원 가능한 군이 하나 줄게 돼 신중한 지원이 요구된다.


● 졸업과 동시에 초등교사로 임용이 보장돼 매년 인기가 높았지만 학령인구의 감소로 인한 교원 선발 축소로 졸업 후 임용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인기가 줄고 있다. 최근 경쟁률은 예년에 비해 높지 않으며 2019학년도 수시 경쟁률 역시 하락해 이번 정시모집에서도 이러한 경향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 정시모집에서는 부산교대와 제주대 초등교육과를 제외하고는 단계별 전형을 실시한다. 1단계에서는 수능 성적 위주로 일정배수를 선발한 후 2단계에서 면접을 통해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 대구교대는 2단계 학생부 반영 비율이 50%에서 11.8%로 줄었고 청주교대도 2단계 학생부 비율이 50%에서 35.7%로 줄어 수능의 영향력이 커졌다. 서울교대는 지난해 2단계 전형에서 비교과 성적을 20% 반영했으나 이를 폐지해 수능 반영 비중이 60%에서 80%로 증가했다. 제주대는 초등교육과 중 유일하게 수능 성적만으로 학생을 선발하며 경인교대와 한국교원대는 수능 성적과 함께 면접고사를 실시하나 학생부 성적은 반영하지 않는다. 제주대를 제외한 모든 초등교육과는 면접고사를 실시하므로 정시에서도 면접 준비에 소홀해서는 안 된다.


● 대부분 교대는 수능 반영 시 국수영탐 4개 영역을 25%씩 고루 반영한다. 영어 절대평가제 도입으로 영어 영역의 변별이 줄면서 전주교대와 춘천교대는 타 영역에 비해 영어 영역의 비중이 적으며 올해 대구교대도 영어 영역의 비중을 25%에서 15.3%로 줄이고 국어와 수학의 비중을 늘렸다. 서울교대는 영어 성적을 최저학력기준으로만 활용해 3등급 이내여야 지원이 가능하며 국어, 수학, 탐구 영역을 33.3%씩 반영한다.


● 모든 교대는 수학 및 탐구 영역에 특정 과목 지원 제한이 없어 교차지원이 가능하다. 단, 대학에 따라 수학 가형이나 과탐 응시자에 가산점을 부여하므로 유불리를 판단해 지원 대학을 결정해야 한다. 춘천교대는 수학 가형과 과탐 가산점을 기존 10%에서 5%로 줄여 공주교대, 대구교대, 서울교대와 함께 수학 가형과 과탐 취득 성적에 5%의 가산점을 부여한다. 광주교대는 수학 가형 성적에 3%, 진주교대와 청주교대는 5%, 한국교원대는 10%가산점을 부여해 수학 가형 응시자에게 유리하다.


● 경인교대, 공주교대, 광주교대, 춘천교대는 한국사 취득 등급에 해당하는 점수를 총점에 가산한다. 서울교대, 전주교대는 한국사를 최저학력기준으로 설정해 4등급 이상이어야 지원 가능하며 그 외 대학은 제한이 없다. 청주교대는 한국사 뿐 아니라 국수영탐 성적도 모두 각 4등급 이내여야 지원이 가능했은나 이를 폐지했다.


● 탐구 영역은 전 대학 모두 2과목씩 반영하며 경인교대, 광주교대, 청주교대, 춘천교대, 제주대 초등교육과는 직탐 응시자도 지원이 가능하다.













● 교대는 면접을 통해 예비 초등교사로서 갖춰야할 인성과 자질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며 표현력, 면접 태도 등도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대학마다 면접 방식에 차이가 있어 면접 진행 방법을 숙지하지 않으면 당황할 수 있으므로 대학별 면접 방식에 따른 모의면접을 해보도록 한다.



■2019학년도 정시 성별 선발 비율 및 2018학년도 입시 결과


● 초등교사의 적정한 성별 분포를 위하여 남·여 어느 한쪽 성이 전체 모집 정원의 일정 비율을 초과하지 않도록 대학에 따라 60%~80%까지 성별 비율을 제한, 보통 일반전형에 한하여 성별 선발 비율을 적용


● 성별 선발 비율 적용으로 여학생의 입시 결과가 남학생 보다 높은 경우가 일반적이나 성별에 따른 성적 차이는 크지 않으며 진주교대 등 남학생의 입시 결과가 높은 경우도 발생




분석자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