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정보

Uway

[전략에 묻고 답하다] 2018학년도 정시모집 경쟁률을 예측해 본다면?



정시모집은 안정/적정 지원 경향 보여, 달라진 수능으로 눈치 작전 심할 듯

▶ 2018학년도 수능은 영어 영역 등급제로 인해 점수 체계가 달라지면서 수능 반영 방법을 변경한 대학이 많다. 전년도 입시 결과를 참고하기 어렵고 올해 입시 경향을 예측하기 쉽지 않아 많은 수험생이 무리한 지원은 피하고 안정/적정 지원을 할 것으로 보인다. 

▶ 수능과 대학별 전형 방법에 변화가 많은 만큼 눈치 작전이 어느 때보다 심할 것으로 보이므로 막판에 경쟁률이 치솟는 학과들이 발생하거나 하위권 학과의 합격선이 높아지는 변수들이 발생할 수 있다. 실시간 경쟁률을 참고 하되 원서 접수 전 마지막으로 발표하는 경쟁률에서 특히 경쟁률이 낮은 학과를 노리는 등의 심한 눈치 작전은 오히려 나쁜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으니 신중해야 한다. 자연계열 선호 현상으로 수능에서 과학탐구 영역을 선택한 자연계열 수험생이 계속 증가하고 있어 자연계열에서 경쟁률 변화가 더 두드러질 수 있다.

대학별 모집 군 변화에 따라 경쟁률 달라져

▶ 올해 정시모집에서도 일부 대학 및 학과의 모집 군이 변경되었다. 아주대는 인문, 자연계열 모두 가/나/다군에서 분산해 선발하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전체 모집단위 선발을 다군으로 옮겨 중상위권 수험생의 다군 대학 선택 범위가 다소 확대되었다. 동국대 사범대학 학과들이 나군에서 가군으로 이동하는 등 각 대학에서 일부 학과들의 모집 군을 변경하는 경우도 있어 군별 선발 대학 및 학과 변화에 따른 지원 경향의 변화가 예상된다. 대학별 모집 군 변경은 다른 대학까지 연쇄적으로 영향을 미치므로 지망 대학의 모집 군 변경과 함께 경쟁 대학의 모집 군도 참고하여 지원 대학 및 학과를 선택해야 한다.





상위권대에서는 비인기학과 경쟁률이 높게 나타나는 경향도 보여

▶ 상위권대의 경우, 학과보다 대학을 보고 지원하는 지원자들도 많아 인기학과보다 하위권 학과에 오히려 많은 수험생이 몰리기도 한다. 

▶ 지난해 정시모집 주요대 경쟁률을 살펴보면, 경희대에서는 철학과, 사학과 경쟁률이 6:1을 넘어 인문계열에서 경쟁률 상위학과 Top5 안에 포함되었으며, 한양대(서울)도 나군의 철학과, 사학과가 경쟁률 상위 학과로 나타났다. 연세대는 문헌정보학과 경쟁률이 10:1로 인문계열 최고 경쟁률을 보였으며, 고려대(서울)도 독어독문학과, 환경생태공학부 등 합격선이 비교적 낮은 학과들의 경쟁률이 높은 경향을 보였다. 

▶ 상위권 학과에 비해 하위권 학과에 변수가 많으므로 하위권 학과를 안정 지원으로 안심하고 타 모집군에서 상향 지원 시 모든 모집 군에서 불합격 할 수도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수시 경쟁률 참고, 대입 변경 사항 및 올해 대두된 다양한 사회적 이슈들, 관련학과 경쟁률도 살펴볼 것

▶ 수시모집에서 나타난 지원 경향이 정시모집에서도 이어지는 경우가 있어 올해 수시모집 경쟁률을 참고하면 정시 지원 시 도움이 될 수 있다. 올해 수능 및 입시 변화 혹은 주요한 사회 이슈가 학과별 경쟁률에 영향을 미치게 되므로 수시모집 경쟁률 변화를 검토하고 관련 학과 지원 시 참고하도록 하자.



초등 임용 인원 대폭 감축, 초등교육 경쟁률 하락 추세

▶ 교육부가 2018학년도 초등교사 임용고시 선발 인원을 6,022명에서 4,088명으로 대폭 감축하면서 임용대란이 일어났다. 교대와 이화여대, 제주대, 한국교원대 초등교육과는 졸업 후 안정적 직업을 가질 수 있는 장점 때문에 경쟁률이 높은 편이었지만 학령인구 감소로 인해 올해 초등교사 임용이 대폭 축소되면서 2018학년도 수시모집에서는 초등교육 경쟁률이 하락하는 결과를 보였다. 

▶ 진주교대는 2017학년도 11.96:1에서 2018학년도 8.55:1로 교육대학 중 경쟁률이 가장 많이 하락하였으며, 부산교대가 12.76:1에서 9.72:1, 전주교대가 7.74:1에서 5.5:1, 서울교대가 7.87:1에서 6.16:1, 춘천교대는 11.43:1에서 11:1로 경쟁률이 하락하였다. 교육대학 뿐 아니라 이화여대 초등교육과도 논술전형의 경우 2017학년도에는 155.14: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으나 올해는 79.5:1로 대폭 하락하였다. 

▶ 졸업 후 초등교사로 임용될 가능성이 낮아진 만큼 정시모집에서도 경쟁률과 합격선 하락세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조선 업계 침체로 인기 떨어진 조선 해양학과, 
올해는 합격을 노린 수험생 몰려 경쟁률 대부분 상승

▶  2017학년도에는 조선·해운 업계가 불황의 직격탄을 맞으면서 구조조정 여파 등이 대입에도 영향을 미쳐 대부분 대학의 조선해양학과 경쟁률과 합격선이 하락하는 결과를 보였다. 올해도 조선 산업 위기로 조선해양 관련 학과에서 낮은 경쟁률이 이어질 것이라는 예상을 했으나 감소한 선발 인원과 함께 지난해 낮아진 경쟁률과 합격선에 합격을 노린 수험생까지 다수 몰리면서 경쟁률이 상승한 대학들이 많았다.

펫 산업 확산, 수의예과/동물 관련학과 상승 추세

▶ 반려동물 산업, 펫 산업이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면서 펫 산업 확산의 직접 수혜 학과인 수의예과는 매년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도 상승 추세가 이어져 수시모집에서 경북대 수의예과가 논술(AAT) 전형에서 의예과를 꺾고 치의예과 다음으로 높은 162.13:1의 기록적인 경쟁률을 보였으며, 제주대 수의예과도 일반전형1에서 66.22:1의 경쟁률을 보여 전형 평균 경쟁률인 8:1의 8배에 달하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건국대, 서울대, 전북대, 전남대 등 대부분 대학의 경쟁률이 증가해 수의예과에 대한 선호도가 계속 상승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분석자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