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정보

Uway

[2018 달라진 대입의 핵심포인트] 영어 영역 절대평가 전환



대학수학능력시험 영어 영역 절대평가 전환

▶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가장 큰 변화는 영어 영역의 절대평가 전환이다. 표준점수/백분위는 제공되지 않으며 원점수에 따라 9등급으로 등급만 부여된다. 절대평가로 전환된 영어 영역은 정시 모집에서 최저학력기준으로 활용하거나 등급별로 점수를 부여한 후 비율로 반영한다. 또는 가(감)점으로 반영하는 등 2018학년도 수능 점수 체제가 크게 변화되었다. 그에 따라 전년도 입시 결과를 활용하기가 어려워지면서 지원 전략 수립에도 큰 혼란을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 대학에 따라 서울대와 같이 등급별로 감산(1등급 0, 2등급부터 0.5점씩 감산)하는 경우도 있으며, 연세대와 같이 등급별로 점수를 부여하고 비율을 반영하는 경우도 있는 등 영어 영역의 등급 활용 방법은 대학마다 다르다. 다만, 전년도에 비해 영어 영역의 영향력이 축소되는 것이 사실이고, 대학들도 영어 영역의 반영 비율을 줄이고 탐구영역 등 타 영역의 반영 비율을 높이는 등 올해 수능 반영 방법은 전년도와 비교해 변화가 크므로 반드시 지원 대학의 수능 반영 방법에 따른 유불리를 따져보아야 한다.

영어 영역은 최저학력기준/비율 반영/가감점 부여 등으로 활용

▶ 수능 영어 점수 체제 변화에 대응해 각 대학은 영어 영역 반영 방법을 다양하게 변경하였다. 서울교대와 고신대 의예과는 수시 모집과 같이 영어 등급이 일정 기준을 충족하도록 최저기준으로만 활용하고 수능 총점에 반영하지 않는다. 인천대 동북아국제통상학부는 영어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면서 가감점을 함께 부여한다. 

▶ 건국대, 서울시립대, 연세대, 이화여대, 한양대 등 대부분 대학에서는 등급별 점수를 부여한 후 기존 방식대로 영역별 가중치를 정해 영어 영역도 일정 비율로 반영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 영어를 제외한 나머지 영역들만 영역별 비중에 따라 점수를 산출한 뒤 영어 영역은 등급별로 부여한 점수를 총점 
에 가산하거나(서강대, 성균관대, 중앙대 등) 감산하는 대학(고려대, 서울대, 충남대)도 있다.



분석자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