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정보

Uway

[2018 정시 Q&A] 대학별 동점자 처리 방법은?



영어 영역 변별력 약화로 동점자 선발 기준에서 영어 영역이 후순위로 변경된 경우 많아

▶ 2018학년도 수능 영어 영역 성적은 9개 등급으로만 산출되어 같은 점수를 받는 수험생이 증가함에 따라 동점자 처리 기준에서 영어 영역을 타 영역보다 뒤로 배치한 대학이 많다. 

▶ 가톨릭대는 지난해에는 인문계열 합격선에 동점자 발생 시 영어 영역 우수자를 합격자로 선발했으나 올해는 국어 성적이 우수한 학생을 선발하며 국어 영역도 동일한 경우 영어 영역 성적을 활용한다. 경희대와 국민대도 한국사를 제외한 제일 마지막에 영어 성적을 활용하도록 동점자 처리 기준을 변경하였으며, 인문계열에서 영어 성적을 우선으로 고려하던 숭실대, 아주대 등도 영어 영역을 뒤쪽으로 배치하였다. 

▶ 영어 영역을 가(감)산으로 활용하는 대학 가운데 고려대, 서강대, 한양대 등과 같이 동점자 처리 기준에서 영어 영역을 제외한 대학도 있다.

영어 영역 등급제로 동점자 수 증가, 동점자 처리 기준도 체크할 것

▶ 동점자 처리 시 대부분의 대학은 계열별로 기준을 구분하여 각 계열과 관련 있는 영역의 성적이 우수한 학생을 선발하도록 우선 순위를 정하고 있지만 중앙대(서울)와 같이 인문계열에서 수학 영역 성적을 국어 영역보다 우선 순위로 두는 경우도 있으며 성균관대처럼 인문과 자연계열 모두 동일한 기준을 적용하는 대학도 있다. 학생부를 반영하는 대학에서는 수능 성적으로도 동점자를 가려낼 수 없을 경우 학생부 성적을 활용하기도 한다. 

▶ 자신의 성적에 비해 상향지원을 하거나 소신지원을 하는 경우에는 동점자 처리 기준이 당락을 가르는 중요한 전형 요소가 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영어 영역 등급제 도입으로 영어 영역의 변별력이 약해지면서 비슷한 점수대의 지원자가 많아짐에 따라 전년도에 비해 동점자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지원하기 전, 희망 대학의 동점자 처리 기준에서 우선순위에 있는 수능 영역이 무엇인지 미리 파악하여 마지막까지 어느 정도 승산이 있을지 판단해야 한다.




분석자료 더보기